산재근로자 전문재활치료 이용기회 대폭 확대
산재근로자 전문재활치료 이용기회 대폭 확대
  • 승인 2018.06.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활인증병원 58개소에서 112개소로 확대 운영


산재노동자들이 집중적인 전문재활치료를 이용할 수 있는 기회가 대폭 확대될 전망이다.

근로복지공단은 재활인증병원을 현재 58개소에서 112개소로 확대 운영한다고 최근 밝혔다.

근로복지공단은 산재근로자의 집중재활치료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산재보험 의료기관 중 전문적인 재활치료에 관한 인력·시설 등을 감안해 우수 의료기관을 선정해 재활인증병원으로 지정하고 있다.

근로복지공단은 기존 58개소에 이어 올해 추가로 54개소를 지정했다. 이로써 서울·강원권 20개, 부산‧경남권 18개, 대구‧경북권 15개, 인천‧경기권 24개, 광주‧전라‧제주권 23개, 대전‧충청권 12개 등 전국에 112개소가 운영된다.

재활인증병원은 건강보험에서 인정되지 않는 재활치료를 추가로 할 수 있고, 산재환자 중 ‘뇌혈관·척추·견관절·고관절·슬관절의 질환’으로 재활인증병원에서 치료받는 집중재활치료 대상에 대해 관리료(1일당 입원 1만원, 통원 6천원)를 지급받는다.

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근로복지공단은 산재보험 전문 재활 의료전달체계 구축 및 전문재활의료 영역의 리더로서 보험 수가 개발, 보급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