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이온가속기 건설현장서 철골구조물 붕괴···4명 부상
중이온가속기 건설현장서 철골구조물 붕괴···4명 부상
  • 정태영 기자
  • 승인 2018.06.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일 오후 1시 47분경 대전 유성구 신동 중이온가속기 건설현장에서 철골구조물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일하던 근로자 이모(59)씨 등 4명이 다리와 어깨 등을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이들은 공사현장에서 건축 자재를 옮기는 작업을 하던 중이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크레인으로 철재 빔을 옮기던 중 옆에 있던 철근 구조물과 빔이 부딪치면서, 그 충격으로 철근 구조물이 무너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재 경찰은 현장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안전규정 준수 여부 등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와 관련해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지난 11일 중이온가속기 건설사업관리단을 방문해 안전관리에 더욱 철저를 기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