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3명, ‘나는 일 중독자’
직장인 10명 중 3명, ‘나는 일 중독자’
  • 승인 2018.08.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하는 ‘워라밸’ 열풍이 거세게 불고 있지만, 직장인 10명 중 3명은 여전히 가정이나 취미보다 일을 우선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남녀직장인 2004명을 대상으로 ‘일 중독(workaholic)’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직장인 28.0%가 본인 스스로를 ‘일 중독자’라고 답했다.

기업별로는 ‘대기업(30.5%)’, ‘중소기업(28.0%)’, ‘외국계기업(26.0%)’, ‘공기업(23.0%)’ 등의 순으로, 직급별로는 ‘부장‧임원급(52.4%)’, ‘과장‧차장급(35.6%)’, ‘주임‧대리급(25.9%)’, ‘사원급(22.0%)’ 등의 순으로 스스로를 일 중독자로 생각하고 있었다.

담당 업무를 살펴보면 ‘마케팅‧홍보직(33.3%)’이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으로 ‘인사‧HR직(32.2%)’, ‘디자인직(32.2%)’, ‘전문직(31.1%)’, ‘영업직(30.4%)’ 등의 순이었다.

한편, 이번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10명 중 4명은 ‘업무가 많아서 퇴근 후 집에서도 나머지 업무를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근로시간 단축제도가 시행됐지만 여전히 상당수는 퇴근 후에도 업무에 시달리고 있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