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추석 대비 빈틈없는 안전대책 추진 강조
문재인 대통령, 추석 대비 빈틈없는 안전대책 추진 강조
  • 연슬기 기자
  • 승인 2018.09.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고 발생 시 즉각 대처할 수 있도록 대비 태세 강화 지시
고용부, 연휴 전·후에 산재취약 사업장 대상 안전점검 실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즐거운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정부가 철저히 대비할 것을 지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즐거운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정부가 철저히 대비할 것을 지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에 대비해 빈틈없는 안전대책의 추진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오전 청와대 본관 세종실에서 열린 제39회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국무회의에는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류영진 식약처장,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추석 대비 안전대책과 메르스 대응에 대해 거듭 당부했다.

먼저 추석 연휴 동안 유엔총회에 참석한다는 것을 알린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즐거운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정부가 철저히 대비할 것을 지시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재난 대비, 응급 의료, 식품 위생 등 안전 분야와 교통대책을 꼼꼼히 점검하고, 사고나 비상상황이 발생할 경우 즉각 대처할 수 있도록 대비 태세를 갖춰 줄 것”을 반복해 강조했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노동자들을 위한 당부도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영세 중소기업에 자금 애로가 발생하지 않도록 명절 자금 지원 대책을 차질 없이 시행해야 한다”며 “임금 체불 단속과 체당금 신속 지원으로 노동자들도 함께 추석을 잘 지낼 수 있도록 특별한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메르스에 대한 철저하고 투명한 대응도 주문했다. 메르스로 인해 국민들이 걱정한다고 운을 뗀 대통령은 “앞으로도 정부가 적극 지원하면서 진행 상황을 국민들께 투명하게 알리라”고 지시했다.

◇대형건설현장, 화학·조선·철강업 등 집중 관리
이날 회의에서 고용노동부는 추석에 대비해 대형건설현장, 화학·조선·철강업 등 대형사고 발생 우려 사업장에 대한 관리를 한층 강화할 계획임을 밝혔다. 우선 이들 산재취약 고위험사업장에 대해 연휴 전·후에 안전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화학물질 다량 취급 등으로 화재·폭발 위험이 있는 5대 업종 4200여개소를 대상으로 자체 안전점검을 실시하도록 안내할 방침이다.

참고로 해당 업종은 ▲섬유제품 ▲목재 및 나무제품 ▲코크스 ▲연탄 및 석유정제품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 제조업 ▲전자부품, 컴퓨터, 영상, 음향 및 통신장비 제조업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