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묘‧벌초 등 야외 활동 시 야생진드기 주의해야
성묘‧벌초 등 야외 활동 시 야생진드기 주의해야
  • 김보현 기자
  • 승인 2018.09.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으로 올해 28명 숨져
(이미지 제공 : 뉴시스)


올 들어 28명이 야생진드기 매개 질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바이러스로 사망하자 정부가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질병관리본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기준 야생진드기 매개 질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바이러스로 감염된 환자는 151명으로, 이 중 28명이 목숨을 잃었다. 연도별로 보면 2015년 21명, 2016년 19명, 2017년 54명 등으로 지속해서 발생하는 추세다.

SFTS는 주로 바이러스를 보유한 작은소피참진드기 등 야생진드기를 매개로 하는 감염병이다. SFTS에 감염되면 1~2주 정도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과 오심, 구토 등의 초기증세를 보인다. 이 후 혈소판을 감소시켜 출혈성 소인, 다발성장기부전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다가오는 추석 연휴 성묘ㆍ벌초 등 야외활동이 급증할 것으로 판단하고, ▲가리고 뿌리기 ▲지키고 피하기 ▲털고 씻기 등 3대 예방수칙이 담긴 ‘안전한 야외활동을 위한 야생진드기 예방요령’ 안내서를 지난 17일부터 국립공원과 지자체 주민센터 등 전국에 배포했다. 예방수칙을 살펴보면 우선 야외활동 땐 긴 옷을 입어 피부의 노출을 최소화하고 벌레 기피제 등을 뿌리는 게 좋다. 탐방로, 산책로 등 지정된 통행로를 지키고 야생동물 접촉을 피해야 하며 외출하고 돌아와선 옷을 털고 몸을 즉시 씻어야 한다.

반려동물도 작은소피참진드기를 옮길 수 있어 함께 외출했다면 반려동물 몸에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를 꼼꼼히 살펴야 한다. 아울러 진드기에 물린 자국을 발견했다면 가까운 의료기관에 방문해야 한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3대 주요 행동수칙을 잘 준수하면 자칫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등 야생진드기 매개질병을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70 (대한산업안전협회 회관) 대한산업안전협회 빌딩
  • 대표전화 : 02-860-7114~5
  • 팩스 : 02)856-5217
  • 명칭 : 안전저널
  • 제호 : 안전저널
  • 등록번호 : 서울다08217(주간)
  • 등록일 : 2009-03-10
  • 발행일 : 2009-05-06
  • 발행인 : 윤양배
  • 편집인 : 윤양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보현
  • 안전저널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본지는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19 안전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ISSN 2636-0497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