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묘‧벌초 등 야외 활동 시 야생진드기 주의해야
성묘‧벌초 등 야외 활동 시 야생진드기 주의해야
  • 승인 2018.09.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으로 올해 28명 숨져


올 들어 28명이 야생진드기 매개 질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바이러스로 사망하자 정부가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질병관리본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기준 야생진드기 매개 질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바이러스로 감염된 환자는 151명으로, 이 중 28명이 목숨을 잃었다. 연도별로 보면 2015년 21명, 2016년 19명, 2017년 54명 등으로 지속해서 발생하는 추세다.

SFTS는 주로 바이러스를 보유한 작은소피참진드기 등 야생진드기를 매개로 하는 감염병이다. SFTS에 감염되면 1~2주 정도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과 오심, 구토 등의 초기증세를 보인다. 이 후 혈소판을 감소시켜 출혈성 소인, 다발성장기부전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다가오는 추석 연휴 성묘ㆍ벌초 등 야외활동이 급증할 것으로 판단하고, ▲가리고 뿌리기 ▲지키고 피하기 ▲털고 씻기 등 3대 예방수칙이 담긴 ‘안전한 야외활동을 위한 야생진드기 예방요령’ 안내서를 지난 17일부터 국립공원과 지자체 주민센터 등 전국에 배포했다. 예방수칙을 살펴보면 우선 야외활동 땐 긴 옷을 입어 피부의 노출을 최소화하고 벌레 기피제 등을 뿌리는 게 좋다. 탐방로, 산책로 등 지정된 통행로를 지키고 야생동물 접촉을 피해야 하며 외출하고 돌아와선 옷을 털고 몸을 즉시 씻어야 한다.

반려동물도 작은소피참진드기를 옮길 수 있어 함께 외출했다면 반려동물 몸에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를 꼼꼼히 살펴야 한다. 아울러 진드기에 물린 자국을 발견했다면 가까운 의료기관에 방문해야 한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3대 주요 행동수칙을 잘 준수하면 자칫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등 야생진드기 매개질병을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