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용직 임시직 근로자 임금 격차 210만원에 달해
상용직 임시직 근로자 임금 격차 210만원에 달해
  • 승인 2018.10.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용직 근로자와 임시직 근로자 간 월급 격차가 210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내용은 고용노동부가 최근 발표한 ‘8월 사업체노동력조사’에서 나왔다.

이에 따르면 올 7월 기준 1인 이상 사업체 중 상용직 근로자 월평균 임금총액은 359만6000원으로 전년 동월 340만5000원보다 5.6% 늘었다.

임시·일용직 근로자 월평균 임금총액의 경우 143만6000원으로 전년동월 136만5000원보다 5.2% 증가했다.

상용직과 임시·일용직간 임금 격차는 216만원으로 전년 동월(204만원)보다 5.8% 벌어졌다. 올해 6월의 임금격차 198만7000원 보다는 한달 새 20만원 가량 더 커졌다.

전체근로자(임시·일용직 포함)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38만7000원으로, 전년 동월 320만3000원보다 5.8% 늘었다.

사업장 규모별로는 300인 미만 사업체의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06만2000원으로 전년동월대비 5.7%(16만4000원) 증가했고, 300인 이상은 515만6000원으로 전년동월대비 4.6%(22만8000원) 증가했다.

월 기준으로 노동자 월급이 가장 많은 업종은 금융 및 보험업(592만6000원)이었고, 이어 전기·가스·증기 및 수도사업(534만1000원),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471만1000원) 순으로 많았다. 가장 적은 업종은 숙박 및 음식점업(176만7000원)으로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