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차관에 임서정 前고용정책실장 취임
고용노동부 차관에 임서정 前고용정책실장 취임
  • 승인 2018.11.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서정 신임 고용노동부 차관이 취임사를 통해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가진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포부를 밝혔다.

지난달 30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는 임서정 신임 고용노동부 차관의 취임식이 열렸다. 임 차관은 이 자리에서 “일자리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며 고용 문제해결에 역점을 두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임 차관은 “우리가 추진 중인 정책들의 효과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게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추진 중인 일자리 사업의 차질 없는 집행과 제도개선을 가장 먼저 챙기려고 한다”고 말했다.

임 차관은 “지역 일자리 위기 대응 등 현장의 어려움을 적기에 해소하기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노동존중 사회 실현에 힘을 기울이겠다는 각오도 밝혔다.

임 차관은 “아직도 많은 노동자들이 노동관계법의 사각지대에서 소외받고 있고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미비준 등 대외적 노동권 상황이 국제기준에 부합하지 못한 실정이다”라며 “노동존중 사회 실현은 일하는 노동자들이 보다 나은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근로조건을 개선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