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산재사망사고 감축에 중점”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산재사망사고 감축에 중점”
  • 승인 2018.11.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 첫 전국 기관장회의 개최
철저한 조사 통한 차질 없는 근로감독 주문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지난달 1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전국 기관장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지난달 1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전국 기관장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산재사망자수 감축목표 달성을 위해 기관장부터 적극적인 현장지도에 나서야 한다”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이 지난달 15일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 대회의실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전국 기관장회의’를 개최하고 산재예방 활동에 총력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이날 이재갑 장관은 최우선적으로 현장 지도.감독에 만전을 기할 것을 거듭 강조했다. 산업 현장의 변화를 위해서는 현장에서 기초적인 노동질서가 준수될 수 있도록 지도.감독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체계적인 준비와 철저한 조사를 통해 근로감독을 차질 없이 이행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장애인, 외국인, 여성 등 취약계층의 보호에 감독 역량을 집중할 것을 주문했다.

또 이 장관은 협업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기관장을 중심으로 근로감독 및 산업안전 부서와 고용센터가 산재예방, 기업의 일자리 수요 발굴·지원 등을 위해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할 것을 지시했다.

이 장관은 “우리가 풀어야할 고용노동현안들이 너무 많다”면서 “부당노동행위 근절 및 산재예방, 임금체불 문제 해결, 현장 노사관계 안정화, 고령화 문제 등을 비롯해 4차 산업혁명으로 대표되는 미래 고용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도 소홀히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기관장들이 직원들의 정책 이해도를 높여 우리부 추진정책이 보다 나은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길 바란다”면서 “본부와 지방관서가 동일한 목표를 갖고 원팀(One-Team)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장관으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