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7명 ‘업무 강박증’ 시달려
직장인 10명 중 7명 ‘업무 강박증’ 시달려
  • 승인 2018.11.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숫자로 보는 직장생활

과로사회에서 벗어나기 위한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근무시간 외 업무에 압박을 느끼는 직장인이 여전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최근 직장인 550명을 대상으로 ‘업무 강박증’에 대해 설문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근무시간 외에 업무 처리를 고민하거나 압박감에 시달리는 응답자가 70.4%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무 강박증에 시달리는 이유로는 ‘해야 할 일이 많아서(44.4%, 복수응답)’라는 답변이 1순위로 꼽혔다. 이어서는 ‘업무 실수에 대한 불안감으로 재차 확인을 해서(30.7%)’, ‘일을 다 못 끝내고 밀릴 때가 많아서(29.5%)’, ‘성과 달성에 대한 부담이 커서(27.1%)’, ‘근무시간 외에도 상시로 업무 요청을 받아서(26.6%)’, ‘일 욕심이 있는 편이라서(22.7%)’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근무시간 외에 업무연락을 받은 경험이 있는 직장인은 76%였다. 퇴근 후 취해진 연락에 응답한 이유로는 ‘무슨 일이 생겼을까 봐 불안해서(47.6%,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업무에 지장을 줄 것 같아서(40%)’, ‘업무 관련 연락을 받는 것은 당연해서(32.3%)’, ‘안 받으면 불이익이 있을 것 같아서(29.4%)’ 등의 답변도 있었다.

이밖에도 응답자의 49.8%는 근무시간 후의 업무연락으로 인해 회사로 다시 복귀한 경험이 있었고, 평균적으로 주 2회 정도는 퇴근 후에도 업무 연락이 오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말이나 연차 등 휴일에도 집에 업무를 가져가서 처리하는 직장인도 33.6%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