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산업용 로봇 채택률 1위
한국 산업용 로봇 채택률 1위
  • 승인 2018.11.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 현장에서 가장 적극적으로 로봇을 활용하고 있는 국가는 우리나라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정보통신혁신재단(ITIF)은 최근 '어느 나라가 산업용 로봇 채택에서 앞서가고 있을까?'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세계 27개국의 산업용 로봇 채택률(Actual robot adoption rate)을 산출했다. 참고로 로봇 채택률은 제조업 근로자의 임금 수준을 감안할 때 예상되는 로봇의 수보다 실제 도입된 로봇이 얼마나 많은지를 나타내는 비율이다.

이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로봇 채택률은 239%로 27개국 중 1위를 차지했다. 이어서 싱가포르(172%), 태국(159%), 중국(153%), 대만(126%), 슬로베니아(37%), 일본(27%), 체코(25%), 멕시코(1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미국(-49%), 덴마크(-49%), 캐나다(-44%), 이탈리아(-40%), 스웨덴(-39%), 스페인(-25%), 독일(-18%) 등은 예상보다 로봇 도입이 예상보다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는 제조업 근로자 1만 명 당 배치된 로봇의 수에서도 710대로 1위를 차지했다. 싱가포르(658대), 독일(322대), 일본(308대), 스웨덴(240대)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로버트 앳킨슨 ITIF 대표는 “우리는 로봇 채택이 동아시아 국가에서 훨신 앞서고 유럽과 미국은 현저하게 뒤쳐진다는 것을 발견했다”며 “이런 차이가 계속 확대된다면 유럽과 미국의 경제 전반에서 생산성과 경쟁력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