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 기습한파 예고…고령자 등 한랭질환 주의해야
올 겨울 기습한파 예고…고령자 등 한랭질환 주의해야
  • 승인 2018.12.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겨울 기습적인 한파로 인해 한랭질환 발생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정부당국이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한랭질환은 추위가 직접 원인이 돼 인체에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질환을 말한다. 저체온증, 동상 등이 대표적 질환이다.

특히 초겨울에는 신체가 추위에 덜 적응돼 약한 추위에도 한랭질환 위험이 높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가 2013년부터 전국 약 500개 병원의 응급실로부터 한랭질환자를 신고 받아 집계한 결과 한랭질환자는 50대가 가장 많았다. 또한 한랭질환자의 30%는 음주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7명은 길가나 집주변과 같은 실외에서 발생했고, 하루 중 언제라도 신체가 추위에 노출되는 때에 발생하나 기온이 급감하는 밤부터 아침 사이에 한랭질환 사망자가 많았다. 이러한 한랭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먼저 겨울철 한파특보 등 기상예보를 확인하고 내복·장갑·목도리·모자 등으로 따뜻하게 옷을 입는 등 한파대비 건강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특히 고령자와 어린이는 일반 성인에 비해 체온 유지에 취약하므로 한파 시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보온에 신경 써야 한다.

만성질환(심뇌혈관질환, 당뇨, 고혈압 등)이 있는 경우에는 혈압이 급격히 상승하는 등 증상이 악화돼 위험할 수 있아 추위에 갑자기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술을 마시는 경우 신체는 열이 올랐다가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지만 추위를 인지하지 못해 위험할 수 있어 한파 시에는 과음을 피하고 절주하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