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국내 최대 규모의 ‘통합안전교육센터’ 개소
현대, 국내 최대 규모의 ‘통합안전교육센터’ 개소
  • 승인 2018.12.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적인 안전교육과 현장 맞춤형 실습 병행

 

현대중공업은 지난 4일 국내 최대 규모의 ‘통합안전교육센터’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 위치한 통합안전교육센터는 국내 기업체에서 운영하는 안전교육 시설 중 가장 큰 규모(연면적 3591㎡)로, 이론교육장과 실습교육장 각각 5곳, 체험교육장 1곳 등으로 구성됐다.

우선 이론교육장에서는 법정 안전교육을 비롯해 사고사례, 관리감독자 리더십, 위험성평가 등 안전보건과 관련된 57개 과정의 안전교육이 실시된다. 이곳의 핵심시설인 실습교육장에서는 고소작업, 크레인작업, 기계·전기설비작업, 밀폐공간작업, 고소차 작업, 지게차 작업 등 다섯 가지 작업을 주제로 총 20개 과정의 실습교육이 실시된다. 내년에는 도장(塗裝)·블라스팅(Blasting)작업 관련 실습교육이 추가된다.

체험교육장에서는 떨어짐, 사다리 넘어짐, 부딪힘 등 현장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안전사고를 가상현실(VR) 등을 통해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중공업은 이곳에서 자사 직원 뿐 아니라 협력회사 직원들에 대한 안전교육도 실시돼 연간 2만 여명이 교육을 이수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은 “사고예방을 위해서는 전문적인 안전교육과 함께 현장 맞춤형 실습이 병행돼야 한다”라며 “이번 통합안전교육센터 개소를 계기로 안전한 일터 조성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