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교량‧터널 등 국토교통 시설물 3792곳 안전점검
철도‧교량‧터널 등 국토교통 시설물 3792곳 안전점검
  • 승인 2019.02.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4월 19일까지 민‧관 합동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정부가 국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각종 시설물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팔을 걷어 붙였다.

국토교통부는 2월 18일부터 4월 19일까지(61일간) 교량, 터널, 철도, 댐, 항공, 건축, 주택 등 국토교통 시설물 3792곳을 대상으로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한다.

이에 따르면 국토부는 도로반·철도반·항공반·주택반 등 분야별 7개 진단반으로 구성된 국가안전대진단 추진단을 꾸려 민간 전문가 등과 함께 각 대상 시설에 대한 집중 안전점검에 나선다.

특히 국토부는 이번점검부터 전문가 합동점검을 원칙으로 진행한다. 그동안 관리주체의 자체점검 방식으로 추진돼 형식적이라는 비판이 지속 제기됨에 따른 조치다.

아울러, 내부마감재로 안전상태 확인이 어려웠던 ‘강남구 오피스텔 균열 사고(18.12.12.)’의 문제점을 보완할 수 있도록 내부 마감재, 외관변경 등과 관련한 청문조사(인터뷰)와 필요 시 내시경 등의 장비를 활용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점검대상 건축물의 선정, 세부 점검방법을 지자체에 시달하는 등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노후 건축물의 안전관리 사각지대가 해소되도록 할 계획이다.

합동 점검반은 안전점검결과를 안전점검자의 실명과 함께 국민이 주변 시설의 위험요인을 인지할 수 있도록 지적사항뿐만 아니라 개선조치가 완료 될 때까지 주기적으로 국토교통부 및 산하기관 홈페이지에 공개할 계획이다.

박선호 국토부 제1차관은 “안전점검 시 기술적 안전점검을 비롯해 이용자의 관점에서 불편 및 피해를 가할 수 있는 위험요인을 조기 발견·차단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안전대진단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