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미세먼지 대응 감독 강화
고용부, 미세먼지 대응 감독 강화
  • 승인 2019.03.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외노동자에 대한 건강보호조치 집중 점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옥외노동자들에 대해 건강보호 조치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지난 6일 서울 마포구 소재 모 건설현장을 직접 방문 점검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옥외노동자들에 대해 건강보호 조치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지난 6일 서울 마포구 소재 모 건설현장을 직접 방문 점검했다.

 

향후 고농도 미세먼지가 빈번히 발생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고용노동부가 노동자 건강보호를 위한 현장 점검활동을 더욱 강화한다.

이재갑 고용부 장관은 바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에 대해 건강보호 조치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6일 서울 마포 소재 모 건설현장을 직접 점검하고, 향후 미세먼지에 대한 고용부의 현장 대응방침을 밝혔다.

이날 이재갑 장관은 현장 노동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일하는 것이 불편할 수 있지만 건강을 위해서는 꼭 필요한 사항임을 강조하며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일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현장관리자에게는 지난 1월 고용부가 배포한 미세먼지 가이드에 따라 미세먼지 농도별 조치사항을 숙지하고 이행해 줄 것을 거듭 주문했다.

이재갑 장관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서 정부와 지자체가 더욱 분발해야겠지만 국민들의 동참이 함께 따라줘야 한다”면서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비산먼지 발생억제를 위한 살수차 운영, 분진발생작업 일정변경 등 저감조치 활동에 적극 동참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