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공공기관 경영평가 안전 中心으로 개편
기재부, 공공기관 경영평가 안전 中心으로 개편
  • 승인 2019.03.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점수 배점 강화…중대재해 발생 시 기관장 해임 건의
이호승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지난 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2019년 기재부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브리핑하고 있다.
이호승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지난 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2019년 기재부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브리핑하고 있다.

 

앞으로 공공기관의 장은 안전관리에 각별한 신경을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공공기관 경영평가 시 안전관리에 대한 배점을 강화하고, 특히 기관장의 안전 관련 귀책사유 발생 시 최대 해임까지 검토하고 있기 때문이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러한 내용이 담긴 ‘2019년 기획재정부 주요 업무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기재부는 공공기관 경영평가 시 안전관리 관련 배점을 대폭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기존에 1~2점을 주었다면 2점에서 최대 6점까지 점수를 늘리는 게 핵심이다. 최대 6점은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두 개 등급을 가를 수 있는 큰 점수다.

이호승 기재부 제1차관은 “공공기관에 안전 우려가 있다면 경영평가 시 엄정한 조치를 할 수 있도록 안전관리지침을 마련했다”라며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중대사고가 발생하거나 귀책사유가 있을 경우 해당 공공기관장 해임까지 건의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