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성별임금격차 개선 위해 임금공시제 시행
서울시, 성별임금격차 개선 위해 임금공시제 시행
  • 승인 2019.03.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국내 최초로 ‘성평등 임금공시제’를 시행한다. 투명한 정보공개를 통해 성별에 따른 비합리적 임금격차 해소를 이끌기 위한 취지다.

시는 지난 7일 ‘3·8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이러한 내용이 담긴 ‘성평등도시 서울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남녀 임금격차 비율은 37%(2017년 기준)로 16년째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1위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다. 남성이 100만원을 벌 때 여성은 63만원을 버는 셈이다. 지난 10년간 여성의 사회참여 기회는 확대됐지만 성별 임금격차는 2008년 36.8%에서 거의 변화 없이 답보상태에 놓여있다.

이에 시는 성별.고용형태별 임금과 근로시간 같은 노동 관련 정보공개를 의무화하는 ‘성평등 임금공시제’를 통해 비합리적 임금격차를 해소해 나갈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23개 투자.출연기관의 성별임금정보를 오는 10월 서울시 홈페이지에 우선 공시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우선 23개 투자·출연기관부터 시행해 공공 부문의 성별 임금격차를 개선하겠다”며 “성평등임금 실천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민간 부문의 동참과 자율적인 개선노력을 이끌어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