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말부터 LPG차 누구나 구매 가능
이달 말부터 LPG차 누구나 구매 가능
  • 승인 2019.03.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누구나 LPG차를 구매할 수 있도록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LPG 안전관리사업법 개정안이 통과되면서, 완성차 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LPG차량은 가솔린 차량에 비해 차량 가격과 연료비가 모두 저렴하다. 이 때문에 가성비를 중시하는 소비자들이 LPG차량을 선택할 가능성도 높다는 전망이다.

완성차 업체들 역시 소비자들의 반응을 예의 주시하며 신차 계획을 저울질하고 있다. 기존 렌터카용으로 출시된 LPG 차량 등에 대한 소비자의 반응을 보고 추가 개발을 검토하겠다는 것이 주된 분위기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택시·렌터카·장애인용으로 LPG차가 판매되고 있었고 법이 시행되면 일반인들이 곧바로 렌터카용으로 판매되던 차량을 구매할 수 있다”라며 “소나타가 2.0의 경우 가솔린이 2291만원 렌터카용 LPG차가 1755만원부터 시작하는 만큼 소비자에게 매력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도 “LPG차는 상대적으로 출력과 연비가 떨어지는 만큼 가까운 거리를 자주 왕복하는 용도, 주로 세컨드 카 등으로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며 “LPG차 구매제한이 풀렸다고 해서 대형차, 럭셔리브랜드 등에서 LPG 신차가 나오기는 힘들 것”이라고 관측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