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안전기사 자격증 불법 대여 일당 검거
산업안전기사 자격증 불법 대여 일당 검거
  • 김보현
  • 승인 2019.04.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기술자격증을 불법 대여한 건설사 대표와 돈을 받고 자격증을 빌려준 원소지자, 알선책 등 자격증 불법 거래 일당이 경찰의 기획수사에 대거 적발됐다.

3일 창원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종합건설업 면허를 유지하기 위해 2014년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건축기사, 산업안전기사 등 국가기술자격증 소지자들로부터 자격증을 대여 받아 사용한 서울·부산·경남·경북지역 건설사 대표 6명을 검거했다.

또 경찰은 연간 200만∼300만원 상당의 자격증 대여료를 받는 조건으로 국가기술자격증을 빌려준 13명과 이를 알선한 3명도 국가기술자격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자격증을 불법 대여한다는 첩보를 입수해 6개월에 걸친 수사를 펼쳐 피의자들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무자격 건설업체에 자격증을 빌려주는 것은 부실 건축과 설계를 유도하는 것으로 이러한 불법 대여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