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최악의 산재기업 선정‧발표
2019년 최악의 산재기업 선정‧발표
  • 김보현
  • 승인 2019.04.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도 불명예 명단에 올라

지난해 산재 사망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한 P건설, A전자, D산업 등이 ‘최악의 산재기업’에 선정되는 불명예를 안았다.

노동건강연대, 매일노동뉴스, 민주노총 등으로 구성된 산재사망대책마련 공동 캠페인단은 지난 24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러한 내용이 담긴 ‘2019 최악의 살인기업’ 명단을 발표했다. 명단은 지난해 고용노동부 중대 재해 발생 보고 통계를 기반으로 작성됐다.

이에 따르면 P건설이 최악의 산재기업 1위라는 오명을 썼다. P건설에서는 지난해 3월 부산 해운대 엘시티 신축공사 현장에서 자재가 떨어져 하청근로자 4명이 숨지는 등 작년에만 10명이 산업재해로 목숨을 잃었다.

이어서 2위는 9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A전자, 공동 3위는 각각 5명이 숨진 P기업, D산업, H기업이 선정됐다.

공동 6위로는 4명이 목숨을 잃은 C통운, H개발, D건설 등이 차지했다.

캠페인단은 “산재로 사망한 노동자 대다수가 하청노동자”라며 “위험의 외주화로 건설, 제철소, 조선하청 노동자들의 죽음 행렬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12월 비정규직 노동자 김용균씨가 작업 도중 숨진 사고가 발생한 H발전과 의사·간호사들의 잇따른 과로사와 자살을 막지 못한 보건복지부에는 ‘특별상’을 수여했다.

캠페인단은 2006년부터 산재사망의 심각성을 알리고, 기업의 책임과 처벌 강화를 위해 해마다 최악의 살인기업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70 (대한산업안전협회 회관) 대한산업안전협회 빌딩
  • 대표전화 : 02-860-7114~5
  • 팩스 : 02)856-5217
  • 명칭 : 안전저널
  • 제호 : 안전저널
  • 등록번호 : 서울다08217(주간)
  • 등록일 : 2009-03-10
  • 발행일 : 2009-05-06
  • 발행인 : 윤양배
  • 편집인 : 윤양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보현
  • 안전저널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본지는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19 안전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ISSN 2636-0497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