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노동이 자랑스러운 나라 만들고 싶다”
文대통령 “노동이 자랑스러운 나라 만들고 싶다”
  • 이예진 기자
  • 승인 2019.05.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계 ‘투쟁’ 아닌 ‘상생’에서 존중 찾아야
산업안전보건법 개정…갈수록 노동자의 안전과 건강 높여줄 것
이미지 제공: 뉴시스
이미지 제공: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일 근로자의 날을 맞아 “노동이 자랑스러운 나라를 만들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노동으로 꿈을 이루고, 노동으로 세계를 발전시키고, 노동으로 존경받을 수 있는 나라를 이뤄내고 싶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노동존중 사회’가 정부의 핵심 국정기조임을 밝힌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인상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주 52시간 근로제는 모두 노동자의 삶의 질을 높이고 그것을 통해 노동의 질을 높이고자 한 정책들”이라며 “쌍용자동차와 KTX 여승무원, 파인텍, 콜텍악기 등 우리 정부 출범 이전부터 있었던 오랜 노동문제들이 모두 해결됐다”며 노동존중 사회 구현을 위한 정부 노력에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정책만으로 하루아침에 사회가 달라질 순 없겠지만, 산업안전보건법의 개정은 갈수록 노동자의 안전과 건강을 높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노동이 대한민국의 발전을 이끌었으며, 그에 걸맞은 대접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노동은 인류의 문명을 만들었으며 예술적 영감이 깃든 노동이든, 숙련 노동이든, 단순 노동이든, 생산직이든, 사무직이든 노동은 숭고하다”라며 “숙련공, 기능공, 마스터들이 우리의 일터 곳곳에서, 또는 사회 곳곳에서 주역으로 대접받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노동계는 우리 사회의 주류라는 자세로 함께해 주시기 바란다”라며 “과거 기울어진 세상에서 노동이 ‘투쟁’으로 존중을 찾았다면, 앞으로의 세상에서 노동은 ‘상생’으로 존중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70 (대한산업안전협회 회관) 대한산업안전협회 빌딩
  • 대표전화 : 02-860-7114~5
  • 팩스 : 02)856-5217
  • 명칭 : 안전저널
  • 제호 : 안전저널
  • 등록번호 : 서울다08217(주간)
  • 등록일 : 2009-03-10
  • 발행일 : 2009-05-06
  • 발행인 : 윤양배
  • 편집인 : 윤양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보현
  • 안전저널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본지는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19 안전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ISSN 2636-0497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