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대정신, 단결의 힘으로 산재 없는 노동현장 만들자”
“연대정신, 단결의 힘으로 산재 없는 노동현장 만들자”
  • 승인 2019.05.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노·사·민·정 협력 강조
산재노동자의 날 추모제 개최…재해예방 결의 다져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이 지난달 26일 서울보라매공원 내 산재희생자 위령탑 앞에서 열린 ‘제19회 산재노동자의 날 추모제’에서 추도사를 낭독하고 있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이 지난달 26일 서울보라매공원 내 산재희생자 위령탑 앞에서 열린 ‘제19회 산재노동자의 날 추모제’에서 추도사를 낭독하고 있다.
[이미지 제공: 뉴시스]

 

“노·사·민·정이 뜻을 모아서 연대의 정신, 단결의 힘으로 산재노동자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산업재해 없는 노동현장을 만들어나가자”

김주영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지난달 26일 서울보라매공원 내 산재희생자 위령탑 앞에서 열린 ‘제19회 산재노동자의 날 추모제’에서 산재예방을 위한 노·사·민·정의 합심을 강조했다.

추모제는 산재로 사망한 노동자의 넋을 기리고, 노·사·민·정 각계의 산재예방을 위한 결의를 다지는 자리로 올해 19회를 맞이했다. 특히 이번 추모제는 한국노총과 산재노동자 단체들이 결합한 산재노동자총연맹이 공동으로 주최해 그 의미가 더욱 뜻깊었다.

행사에는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과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윤양배 대한산업안전협회 회장, 박두용 안전보건공단 이사장, 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이사장, 김준연 대한산업보건협회 회장 등 주요 인사를 비롯해 산재노동자 관련 기관·단체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김주영 위원장은 추모사를 통해 “오늘 이 순간에도 5~6명의 노동자들이 목숨을 잃고 있고, 이중 절반은 노동조건이 열악한 비정규직이나 하청 노동자들이다”라며 “시련은 더 낮고 더 어려운 노동자에게 많이 찾아오고 열악한 노동환경에 처한 노동자들이 산재에 더 쉽게 노출되고 있다”면서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산재예방을 위한 더 강한 의지와 노력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12월 산업안전보건법이 전부 개정되면서 특수노동자 등 법의 사각지대에 있는 노동자들에게 법의 문이 조금 열렸고, 하청노동자의 산재에 대한 원청의 책임도 강화돼 위험의 외주화를 조금이나마 막을 수 있게 됐지만, 여전히 우리가 원하는 만큼이 아니고 산재공화국이라는 오명도 벗지 못하고 있다”면서 산재예방을 위해 노·사·민·정이 더욱 힘을 모아야 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를 만드는 일은 모두의 과제
정부를 대표해 참석한 임서정 고용부 차관은 추념사를 통해 안전한 산업현장 조성을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임 차관은 “우리가 오늘날 안정된 기반 위에 경제적 번영을 이룰 수 있던 것은 산업현장에서 묵묵히 자신의 역할을 수행한 노동자들의 노고 덕분”이라면서 “희생과 고통이 헛되지 않도록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또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를 만드는 일은 정부와 기업, 노동자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할 과제”라며 “앞으로도 정부는 노동자라면 누구나 산업현장에서 안전을 보장받고 재해로 인해 삶이 흔들리지 않도록 두텁게 보호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국산재노동자총연맹은 이날 결의문을 통해 ▲4월 28일 산재노동자의 날 국가기념일 지정 ▲산재노동자 예우 관련 법 제정 ▲산재사망노동자 유족보상제도 개선 ▲산재노동자의 원직복직과 재활, 생활과 요양 보장 등을 정부와 국회 등에 촉구했다.


  •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70 (대한산업안전협회 회관) 대한산업안전협회 빌딩
  • 대표전화 : 02-860-7114~5
  • 팩스 : 02)856-5217
  • 명칭 : 안전저널
  • 제호 : 안전저널
  • 등록번호 : 서울다08217(주간)
  • 등록일 : 2009-03-10
  • 발행일 : 2009-05-06
  • 발행인 : 윤양배
  • 편집인 : 윤양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보현
  • 안전저널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본지는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19 안전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ISSN 2636-0497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