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이른 무더위에 식중독 주의해야
때이른 무더위에 식중독 주의해야
  • 김보현
  • 승인 2019.05.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때이른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식중독 사고에 각별히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행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지난 10년 간(2009~2018년) 총 3026건의 식중독 사고로 6만9100명이 병원을 찾았다. 월별 사고 건수는 8월이 358건(환자 1만2208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6월 319건(8936명), 9월 317건(1만816명), 5월 294건(7554명), 7월 293건(4940명), 10월 233건(3502명), 4월 255건(5892명)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식중독 사고 발생지는 음식점(1664건·1만6729명), 학교(401건·2만8042명), 학교 외 집단급식소(202건·7219명) 등의 순으로 높았다. 많은 사람들이 함께 음식을 나눠 먹는 곳일수록 피해자 수가 급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식중독 사고의 원인은 ‘병원성 대장균(1만8719명)’이 가장 많았다. 연간 대비 5~9월 환자 발생 비율은 91.7%나 된다. 병원성 대장균 다음으로 ‘살모넬라(7504명·81.5%)’, ‘캠필로박터 제주니(3605명·77.3%)’, ‘장염 비브리오균(1426명·88.1%)’, ‘바실러스 세레우스(864명·76.2%)’ 순이었다.

서철모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기온이 높고 습한 여름에는 식중독균이 발생하기 쉬운 만큼 음식물을 항상 냉장·동 보관해야 한다”라며 “음식업 종사자도 개인위생과 음식물 관리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70 (대한산업안전협회 회관) 대한산업안전협회 빌딩
  • 대표전화 : 02-860-7114~5
  • 팩스 : 02)856-5217
  • 명칭 : 안전저널
  • 제호 : 안전저널
  • 등록번호 : 서울다08217(주간)
  • 등록일 : 2009-03-10
  • 발행일 : 2009-05-06
  • 발행인 : 윤양배
  • 편집인 : 윤양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보현
  • 안전저널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본지는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19 안전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ISSN 2636-0497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