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절반 이상 "능력 드러내면 손해"
직장인 절반 이상 "능력 드러내면 손해"
  • 김보현
  • 승인 2019.05.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절반 이상은 회사에서 본인이 가진 능력을 전부 드러낼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697명을 대상으로 ‘직장에서 능력 발휘’를 주제로 조사한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56.4%가 ‘능력을 다 발휘하는 것은 손해’라고 답했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대리급이 67.7%로 가장 많았고, 과장급(59.5%), 사원급(52.5%), 부장급 (45.7%), 임원급(31.6%) 순이었다.

이들은 직장에서 자신이 가진 능력의 평균 63% 정도만 발휘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능력의 70%만 발휘하는 것이 좋다(32.8%)’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60%(23.7%)’, ‘50%(18.6%)’, ‘80%(15.8%)’, ‘40%(3.6%)’, ‘30%(2%)’ 등의 순이었다.

능력을 다 발휘하는 것이 손해라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적절한 보상이 이루어지지 않아서(82.2%,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하면 할수록 일이 많아져서(71.5%)’, ‘열심히 한다고 승진하는 것은 아니어서(47.8%)’, ‘어차피 업무권한이 제한적이어서(36.1%)’, ‘기존 업무량도 과다해서(31.3%)’, ‘개인 시간이 없어질 것 같아서(26.7%)’ 등의 이유를 들었다.

반면, 능력을 다 발휘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응답자(102명)는 그 이유로 ‘내 역량을 키우기 위해(61.2%,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고, ‘스스로 만족하기 위해서(40.5%)’, ‘당연한 의무라고 생각해서(39.1%)’, ‘성공적인 연봉 협상을 위해(21.7%)’, ‘승진하기 위해서(17.4%)’ 등을 선택했다.


  •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70 (대한산업안전협회 회관) 대한산업안전협회 빌딩
  • 대표전화 : 02-860-7114~5
  • 팩스 : 02)856-5217
  • 명칭 : 안전저널
  • 제호 : 안전저널
  • 등록번호 : 서울다08217(주간)
  • 등록일 : 2009-03-10
  • 발행일 : 2009-05-06
  • 발행인 : 윤양배
  • 편집인 : 윤양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보현
  • 안전저널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본지는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19 안전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ISSN 2636-0497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