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천만’ 전동킥보드 사고 1년 새 급증…대부분 ‘안전모 미착용’
‘위험천만’ 전동킥보드 사고 1년 새 급증…대부분 ‘안전모 미착용’
  • 김성민 기자
  • 승인 2019.09.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상자 수도 91.94% 증가, 구체적 주행 안전기준 필요

전동 휠과 같은 개인 이동수단의 사고 건수가 1년 만에 두 배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속도 기준 등 규제 마련이 촉구되는 대목이다. 

경찰청에 따르면 전동 킥보드 등 전동식 바퀴로 이동하는 개인용 이동수단의 사고 건수가 2017년 117건에서 지난해 225건으로 약 91.3% 증가했다. 이 기간 동안 사망자 수는 4명으로 같았지만, 부상자는 124명에서 238명(91.9%)으로 대폭 늘어났다.

도로교통법상 전동 킥보드나 전동 휠과 같은 개인 이동수단은 원동기장치자전거로 분류된다. 이에 따라 오토바이와 마찬가지로 운전면허증을 소유해야 사용이 가능하며, 안전모 착용도 필수다. 또 차도로만 다닐 수 있게 제한돼있기도 하다.

그러나 전동킥보드 등 공유업체가 빠르게 증가하고 대중화되면서 이런 규제가 사실상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 삼성교통연구소가 최근 3년(2016~2018년)간 전동킥보드 사고를 분석한 결과, 전동킥보드 이용자의 87.4%가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인도를 주행하다가 이면도로 접속 구간이나 주차장 진출입로를 횡단할 때 충돌사고가 많이 발생했다.

이에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는 개인 이동수단 관련 규제를 일부 완화하면서 지난 6월까지 구체적인 제도를 마련하겠다고 했지만 아직까지 대안은 나오지 않고 있다.

도로교통공단의 한 관계자는 “관련 부처가 합의해 대책을 논의하고 있으며 국토부가 그 결과에 따라 개인 이동수단의 주행 안전기준을 만들 예정”이라며 “연구 용역 등의 문제로 시간이 좀 걸리고 있지만 연말에는 확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현행법에 따르면 개인이동수단은 인도로 다닐 수 없지만 이용자들이 그런 사안들을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라며 “공유업체 측이 알아서 시속을 25km 이하(자전거 도로 이용 가능 속도)로 제한해두고 있으나 국가에서 정확한 기준을 정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70 (대한산업안전협회 회관) 대한산업안전협회 빌딩
  • 대표전화 : 02-860-7114~5
  • 팩스 : 02)856-5217
  • 명칭 : 안전저널
  • 제호 : 안전저널
  • 등록번호 : 서울다08217(주간)
  • 등록일 : 2009-03-10
  • 발행일 : 2009-05-06
  • 발행인 : 윤양배
  • 편집인 : 윤양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보현
  • 안전저널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본지는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19 안전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ISSN 2636-0497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