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내년부터 건설현장에 ‘AI 산업용 로봇’ 활용
현대건설, 내년부터 건설현장에 ‘AI 산업용 로봇’ 활용
  • 정태영 기자
  • 승인 2019.11.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고위험 높은 공정 투입,안전사고 예방 효과 기대
2026년까지 작업의 20% 대체
사진 제공 : 뉴시스
사진 제공 : 뉴시스

 

현대건설이 인공지능(AI)을 갖춘 산업용 로봇을 건설현장에 투입한다.

현대건설은 2020년부터 다관절 산업용 로봇을 국내 건설현장에 시범 적용할 계획이라고 지난달 27일 밝혔다.

기존의 산업용 로봇은 제조업 공장 등 고정된 환경에서 단순하고 반복적인 업무 수행만이 가능해, 매번 다른 상황의 작업을 수행해야 하는 건설현장에서 활용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그러나 내년에 투입될 다관절 산업용 로봇은 로봇이 수행하는 특정한 작업을 소프트웨어 언어로 전환해 사람의 손과 팔만큼 정밀한 작업이 가능하다. 또한 로봇이 작업 위치까지 이동할 수 있도록 자율주행기술을 보유한 운반용 기계차량에 탑재한 덕에 현장 어디서나 작업이 가능하다.

이밖에도 로봇은 24시간 작업이 가능해 공사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킬 수 있으며, 사고 위험이 높은 공정에 투입하여 안전사고도 예방할 수 있다. 현대건설은 다관절 로봇의 도입으로 균일한 시공품질, 생산성, 경제성 향상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다관절 산업용 로봇을 2020년부터 투입해 드릴링, 페인트 칠 등 단일 작업이 가능한 현장에서 활용토록 할 방침이다. 2022년부터는 용접, 자재정리 등 보다 정밀한 작업이 필요한 공정에 투입할 계획이며, 2026년까지는 건설현장 작업의 약 20%를 로봇으로 대체할 예정이다.

현대건설의 한 관계자는 “건설 숙련공이 하던 업무 패턴을 프로그래밍화해 기존의 다관절 로봇에 입력시켜 움직임을 자동으로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라며 “건설 산업의 고질적인 문제로 여겨지던 건설 노동자들의 작업환경 개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70 (대한산업안전협회 회관) 대한산업안전협회 빌딩
  • 대표전화 : 02-860-7114~5
  • 팩스 : 02)856-5217
  • 명칭 : 안전저널
  • 제호 : 안전저널
  • 등록번호 : 서울다08217(주간)
  • 등록일 : 2009-03-10
  • 발행일 : 2009-05-06
  • 발행인 : 윤양배
  • 편집인 : 윤양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보현
  • 안전저널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본지는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19 안전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ISSN 2636-0497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