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화재사고 10년來 최소치 기록, 재산피해 역대 최대
지난해 화재사고 10년來 최소치 기록, 재산피해 역대 최대
  • 김성민 기자
  • 승인 2020.01.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상자는 두 번째로 많아

 

지난해 화재사고는 2010년대 들어 가장 적게 발생했다. 하지만 재산 피해액은 8000억원을 넘어서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소방청의 국가화재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총 4만32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2010년 들어 가장 적은 숫자다. 연도별로 보면 2010년 4만1863건, 2011년 4만3875건, 2012년 4만3249건, 2013년 4만932건, 2014년 4만2135건, 2015년 4만4435건, 2016년 4만3413건, 2017년 4만4178건, 2018년 4만2338건이다.

그러나 지난해 화재로 인한 사상자는 2506명(사망 283명, 부상 2223명)을 기록했다. 이는 최근 10년(2010~2019년)간 두 번째로 많은 수치다. 인명 피해가 가장 컸던 해는 2018년의 2594명(사망 369명, 부상 2225명)이었다.

재산피해는 8061억원으로 역대 가장 컸다. 종전 최대는 2018년 5597억원으로 1년 새 무려 2464억원이 증가한 것이다. 소방청은 이에 대해 지난해 ‘중요 화재’가 많았던 데다 한번 불이 나면 ‘대형화재’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았다고 분석했다.

참고로 소방청의 ‘화재조사 및 보고규정(훈령)’에 따르면 중요 화재는 관공서·학교·지하철·지하구 등 공공건물·시설이나 관광호텔, 고층건물, 대형화재 취약대상 및 화재경계지구에서 발생하는 화재를 말한다. 이재민 100명 이상 발생한 화재도 중요 화재로 분류한다.

대형화재는 사망자 5명 또는 사상자 10명 이상 발생했거나 재산 피해가 50억원 이상으로 추정되는 화재로 정의한다.
지난해 4월 강원 동해안 산불이 중요 화재와 대형화재로 분류되는 대표적 사례다.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도로변에서 시작된 산불은 속초까지 번져 1267㏊의 산림을 태우고 1000여 명의 이재민과 752억원의 재산 피해를 냈다.


  •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70 (대한산업안전협회 회관) 대한산업안전협회 빌딩
  • 대표전화 : 070-4922-2940
  • 전자팩스 : 0507-351-7052
  • 명칭 : 안전저널
  • 제호 : 안전저널
  • 등록번호 : 서울다08217(주간)
  • 등록일 : 2009-03-10
  • 발행일 : 2009-05-06
  • 발행인 : 윤양배
  • 편집인 : 윤양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보현
  • 안전저널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본지는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20 안전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ISSN 2636-0497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