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게차 사망사고 야기한 운송업체, 생수공장 경영자, 집행유예 선고
지게차 사망사고 야기한 운송업체, 생수공장 경영자, 집행유예 선고
  • 김보현
  • 승인 2020.01.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업 지휘자 및 유도자 미배치 등 안전사고 예방조치 미흡
이미지 제공 : 뉴시스
이미지 제공 : 뉴시스


지게차에 청소 근로자를 깔려 숨지게 한 사고를 유발한 지게차 운송업체와 공장 경영자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3단독 오태환 부장판사는 지게차 운송업체 실경영자 A(40)씨와 청주 모 생수공장 공장장 B(57)씨에게 각각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오 부장판사는 또 지게차 운송업체와 생수공장에 벌금 700만원, 150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2월14일 오후 6시45분께 충북 청주시 상당구 가덕면 한 생수공장에서 지게차 기사 C(59)씨가 운행하던 지게차가 넘어지면서 이 공장 청소직원 D(64·여)씨를 지게차 바퀴에 깔려 숨지는 사고를 야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지게차 운행구간에 다른 근로자의 출입을 막는 작업 지휘자나 유도자를 배치하지 않는 등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공장장 B씨는 해당 작업계획서를 작성하지 않고, 산업재해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시설을 설치하지 않은 혐의다.

오 부장판사는 “피해자 유족과 합의한 점, 사고 후 미흡했던 안전조치를 하는 등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B씨는 이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당시 사고를 냈던 지게차 기사 C씨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치사)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지난해 7월 1심에서 금고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70 (대한산업안전협회 회관) 대한산업안전협회 빌딩
  • 대표전화 : 070-4922-2940
  • 전자팩스 : 0507-351-7052
  • 명칭 : 안전저널
  • 제호 : 안전저널
  • 등록번호 : 서울다08217(주간)
  • 등록일 : 2009-03-10
  • 발행일 : 2009-05-06
  • 발행인 : 윤양배
  • 편집인 : 윤양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보현
  • 안전저널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본지는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20 안전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ISSN 2636-0497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