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화재안전대책 추진…숙박시설·다중이용업소 집중 점검
봄철 화재안전대책 추진…숙박시설·다중이용업소 집중 점검
  • 김성민 기자
  • 승인 2020.03.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의 절반 이상이 ‘부주의’로 발생
인명·재산피해 증가 추세

연중 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봄철을 맞아 소방당국이 이번 달부터 3개월간 ‘봄철 화재안전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소방청이 발표한 최근 5년(2015~ 2019년)간 화재발생 분석 자료에 따르면 사계절 중 봄철 화재 발생이 가장 많았다. 더 심각한 문제는 단순히 재해를 입는 수준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인명피해 역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봄철 화재로 인한 사상자는 2016년 540명, 2017년 571명, 2018년 582명, 2019년 671명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재산피해도 2016년 865억 원에서 2017년 1582억 원, 2018년 1525억 원, 2019년 3768억 원으로 급등했다. 

주요 원인을 살펴보면 ‘담배꽁초 등 부주의(58.8%, 3만6798건)’에 의한 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했다. 그 다음으로 전기(17.8%, 1만1158건), 기계(8.8%, 5510건), 방화(2.3%, 1447건) 등의 순이었다. 발생 장소별로는 주거시설(23.3%), 야외(21.8%), 서비스업(12.9%), 산업시설(12.4%) 등의 순으로 화재가 많이 발생했다.

◇화재 요인별 맞춤형 예방대책 추진
소방청은 올해 봄철 화재발생과 피해를 줄이기 위해 화재 요인별 맞춤형 예방대책을 추진해나갈 방침이다.

먼저 소규모 숙박시설 5022곳에 대한 화재안전정보조사 및 화재안전지도를 실시할 계획이다. 최근 강원 펜션 가스폭발, 광주모텔화재 등 소규모 숙박시설에서 화재가 잇따라 발생한 데 따른 조치다. 여기에 더해 소방관서장, 과장 등 간부급 공무원들이 월 2회 이상 취약건축물에 대해 현장지도에 나선다.

건축공사장에 대한 화재안전관리도 강화한다. 소방시설 착공신고 대상 공사장을 대상으로 임시소방시설 설치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하고, 소방교육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인명피해 발생 위험이 높은 다중이용업소를 대상으로 화재안전정보조사를 우선적으로 실시하는 한편, 전기안전공사와 함께 경로당 등 취약계층 이용시설을 대상으로 합동 화재안전점검을 추진한다.

이외에도 국회의원 총선, 석가탄신일 행사를 비롯해 각 지방자치단체별로 실시하는 축제행사장에 대해 사전 안전점검과 소방력 근접배치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70 (대한산업안전협회 회관) 대한산업안전협회 빌딩
  • 대표전화 : 070-4922-2940
  • 전자팩스 : 0507-351-7052
  • 명칭 : 안전저널
  • 제호 : 안전저널
  • 등록번호 : 서울다08217(주간)
  • 등록일 : 2009-03-10
  • 발행일 : 2009-05-06
  • 발행인 : 윤양배
  • 편집인 : 윤양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보현
  • 안전저널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본지는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20 안전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ISSN 2636-0497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