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산단 폐수처리장서 근로자 3명 황화수소 질식
청주산단 폐수처리장서 근로자 3명 황화수소 질식
  • 이예진 기자
  • 승인 2018.05.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청주산업단지 내 폐수종말처리장에서 유독가스 질식사고가 발생해 근로자 3명이 다쳤다.

지난달 23일 4시 34분경 충북 청주시 흥덕구 향정동 청주산업단지 내 폐수종말처리장에서 김 모(29)씨 등 근로자 3명이 황화수소 가스에 질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들은 하수 폐기물 처리시설을 교체하고 운행 사항을 점검하던 중 시설물 틈새로 흘러나온 유독 가스에 질식된 것으로 추정된다. 다행히 동료 직원의 신고로 인근 종합병원에 이송돼 응급치료를 받고 재해자 모두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이 흡입한 황화수소는 유기화합물 합성의 환원제나 분석시약에 주로 쓰이는 유독성 가스로서 여름철 정화조나 축사 질식 사고의 주된 원인으로 꼽힌다. 2016년 8월 청주의 한 유제품 가공공장에서 정화조 점검을 하던 근로자 2명과 이들을 구하러 들어간 1명의 목숨을 앗아간 것도 황화수소 가스였다.

현재 경찰은 폐수종말처리장을 수탁·운영하는 업체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