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재해 사망사고 감축 위해 현장 지도·감독 강화
산업재해 사망사고 감축 위해 현장 지도·감독 강화
  • 승인 2018.06.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 ‘기관장 회의’ 개최…위험현장 불시점검 실시

이성기 차관 “모든 자원 총동원하여 사고사망자 절반으로 줄이겠다”
 

 

정부가 모든 정책 사업을 사고사망자 감축에 초점을 두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19일 오후 서울고용노동청에서 ‘주요 기관장 회의’를 열고 산업재해 사망사고 감축 추진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을 비롯해 고용부 주요 관계자와 8개 지방청장, 안전보건공단 지역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산업재해 사망사고 감축에 대한 중요성을 공유하고, 효과적인 추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참고로 고용부는 지난 1월 2022년까지 산재 사망사고자를 절반으로 감축(사고사망만인율 0.27‱, 사고사망자 500명 이하)하는 방안이 담긴 ‘산업재해 사망사고 감소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이날 고용부는 향후 모든 사업과 지도·감독을 사고사망자 감축에 초점을 두고 수행할 것임을 밝혔다. 이를 위해 그동안 수행하던 사업을 사고사망자 감축을 위한 예방활동 중심으로 개편하고, ▲지게차 안전관리 강화 ▲질식 위험영역 집중관리 ▲건설현장 작업발판 미설치 집중지도 ▲자치단체 위험작업 사망사고 예방 등의 사업을 신설키로 했다. 또 적시기술지도 등 사망사고 예방과 연계성 낮은 사업의 비중은 줄여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사고사망자 감축을 위한 개선방안을 도출하고, 현장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전담TF를 구성·운영하는 한편, 건설현장 필수안전수칙 포스터 보급 및 부착여부 점검, 건설노동자 교육 시 안전수칙 준수 교육 강화 등을 통해 현장노동자의 행동변화를 유도키로 했다.

한편, 고용부는 이번 기관장 회의 결과를 반영하여 오는 7월까지 사망사고 예방 중점점검을 실시하고, 장마철 집중호우에 따른 붕괴사고, 기온 상승에 따른 밀폐공간 질식사고 등 위험 현장에 대한 불시점검을 실시 할 예정이다.

이성기 고용부 차관은 “2022년까지 산재사망사고를 절반으로 줄이기 위해 가용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하겠다”라며 “기관장부터 특별한 관심을 갖고 사고발생 위험이 높은 사업장은 직접 점검하는 등 현장 관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