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취임…“최우선 과제는 국민안전”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취임…“최우선 과제는 국민안전”
  • 김성민
  • 승인 2019.04.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8일 오전 정부세종2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8일 오전 정부세종2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국민안전·지방분권·정부혁신’이라는 세 가지 시대적 과제를 성공적으로 완수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진 장관은 지난 8일 오전 정부세종2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단순히 ‘성장’이 아니라 ‘국민의 행복’을 기준으로 삼고 국민의 행복을 증진시키는 정책을 만들어내는 것이 정부의 소명”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진 장관은 취임식 전인 지난 6일 강원 산불 수습 현장에서 김부겸 전 장관에게 업무 인수인계를 받은 날을 언급하며, 앞으로 최우선 과제는 ‘국민안전’이라고 밝혔다.

그는 “첫 임무로 강원 산불 현장 대응상황을 점검하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 과제인지를 다시 한 번 실감했다”라며 “재난이 언제 어떻게 발생할지 예측하는 게 쉽지 않은 만큼 첫째도 예방, 둘째도 예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안전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안전무시 관행을 철저히 근절하는 ‘예방중심 사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진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화재 현장에서 임기를 시작하는 모습을 통해 국민들께 정부의 위기 또는 재난관리 대응능력 면에서 믿음을 많이 줬다고 생각한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아울러 진 장관은 지방분권과 정부혁신도 각별히 신경 써야 할 과제임을 밝혔다. 그는 “지방분권은 단순한 권한 이양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성장할 수 있는 동력을 만드는 것”이라며 “지역발전을 가로막는 규제를 과감히 혁파해 사람과 산업의 물줄기가 지방으로 흐르게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혁신을 통해 국민에게 제공되는 정부 서비스의 품질을 높이는 한편, 사회적 약자를 먼저 찾아가는 서비스, 국민의 아이디어가 반영된 서비스, 국민이 사용하기에 편리하고 스마트한 서비스가 우리의 지향점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진 장관은 노자의 ‘직이불사 광이불요(直而不肆 光而不燿·곧으나 너무 뻗대지 않고, 빛나나 눈 부시게 하지는 않는다)’란 말을 인용해 “자부심을 갖고 담대하게 업무를 수행하면서도 어느 하나의 틀에 갇히지 않는 유연함이 필요하다”면서 “정책을 입안·집행하는 과정에서 항상 국가와 국민의 이익을 우선시하는 길로 가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