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5개월 연속 하락…중국 경기 둔화 등이 배경
韓, 5개월 연속 하락…중국 경기 둔화 등이 배경
  • 김보현
  • 승인 2019.05.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동기 比 2.0% 감소
성윤모 장관 “2단계 수출활력촉진단 5월부터 가동”
<이미지 제공 : 뉴시스>

우리나라 수출이 5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 물량이 늘었음에도 불구하고 반도체와 석유화학 등의 수출 단가 하락과 중국 경기 둔화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월 수출액이 전년 동기보다 2.0% 감소한 488억6000억달러를 기록했다고 지난 1일 밝혔다.
먼저 수출은 지난해 12월(-1.3%)을 시작으로 올해 1월(-6.2%), 2월(-11.4%), 3월(-8.2%)에 이어 4월까지 5개월째 감소하고 있다. 다만 수출 감소폭은 2개월 연속 둔화됐다.

눈길을 끄는 점은 전체 물량이 증가했음에도 반도체 단가 하락과 수요부진이 4월 수출에 타격을 줬다는 점이다. 실제 4월 수출의 전체 물량은 2.5% 증가했다. 품목별 물량이 지난달 25일 기준 자동차(+14.8%), 이차전지(+13.6), 석유제품(+11.7), 바이오헬스(+8.6), 석유화학(+7.6,), 기계(+4.3) 등은 증가했으며 철강(-2.3%)과 반도체(-0.9%) 등은 감소했다.

즉 4월 수출에서 반도체를 제외하면 0.8% 증가한 것으로 집계돼 반도체가 수출 감소의 주요 요인인 것으로 볼 수 있는 것이다.

특히 반도체 수출액은 84억5500만 달러로 전년보다 13.5% 감소했다. 이는 반도체 단가가 51.6%나 큰 폭으로 하락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의 데이터센터 재고조정이 지속되고 있고 중국으로의 스마트폰 수요가 정체된 점도 악영향을 끼쳤다.

석유화학 수출액은 38억9400만 달러로 5.7% 줄었다. 수출물량이 7.6% 증가했음에도 글로벌 수요 둔화와 미국의 공급물량 확대에 따른 수출 단가 하락이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 반면에 자동차(+5.8%)와 선박(+53.6%), 일반기계(+0.3%) 등 주력 품목을 비롯해 바이오헬스(+23.3%), 이차전지(+13.4%), 전기차(+140.1) 등 신(新)수출성장동력 품목은 호조세를 지속했다.

◇중국과 일본은 감소, 미국과 신흥시장은 지속 증가
지역별로는 중국과 일본의 수출은 감소했지만 감소율은 완화되는 추세다. 미국과 신흥시장인  베트남, 인도, 독립국가연합(CIS), 중남미 수출은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중국 수출은 전년보다 4.5% 줄며 6개월 연속 감소했다. 다만 경기부양책과 중국의 세계 수출 확대 등으로 중국 수출 감소율은 둔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 수출은 우리 기업의 완성차 수요 증가에 따른 ‘자동차’, 미국 설비투자 증가 영향을 받은 ‘일반기계’, 5세대(5G) 통신망 건설 및 우리기업의 현지 장비 공급 증가로 인한 ‘무선통신기기’ 덕분에 7개월 연속 증가했다.

인도 수출도 8개월 연속 증가했다. 한국산 스마트폰의 현지 판매 호조에 따른 ‘반도체’, 인도 내 우리기업 완성차 테스트 진행에 따른 부품 수입 증가로 인한 ‘차부품’, 인도 섬유 시장의 지속적인 상승세에 힘입은 ‘섬유’ 등이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2단계 수출활력촉진단을 5월부터 가동해 현장에서 애로사항을 적극적으로 해소하고 수출현장을 방문해 수출기업을 더욱 세심하게 챙기겠다”고 밝혔다.


  •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70 (대한산업안전협회 회관) 대한산업안전협회 빌딩
  • 대표전화 : 02-860-7114~5
  • 팩스 : 02)856-5217
  • 명칭 : 안전저널
  • 제호 : 안전저널
  • 등록번호 : 서울다08217(주간)
  • 등록일 : 2009-03-10
  • 발행일 : 2009-05-06
  • 발행인 : 윤양배
  • 편집인 : 윤양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보현
  • 안전저널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본지는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19 안전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ISSN 2636-0497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