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사망자 가장 많은 10월…하루 평균 13명 숨져
교통사고 사망자 가장 많은 10월…하루 평균 13명 숨져
  • 김성민 기자
  • 승인 2019.10.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간 10월 한 달 동안 교통사고로 1233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6~2018년) 단풍철이 시작되는 10월에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했다. 구체적으로 이 기간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총 1만2258명이었으며, 이 중 1233명(10.1%)이 10월에 발생했다. 10월 한 달 동안 매일 13명 이상이 사망한 것이다.

보행 중 교통사고 사망자 역시 야외활동이 증가하는 10월에 527명(10.8%)으로 가장 많았다. 특히 치사율이 월 평균(3.41)보다 19.6% 높은 4.08에 달했다. 가장 취약한 시간대로는 일몰시간대가 포함된 ‘18~20시’로 전체 보행사망자의 22.0%, 부상자의 17.2%가 발생했다.
전세버스 교통사고 사망자 역시 103명 중 18.5%(19명)에 달했다. 고속국도 치사율(28.6)도 다른 도로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또한 이륜차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도 10월에만 146명으로 확인됐다. 이는 월평균 보다 40.9% 높은 수치다. 사고 건수는 10대와 20대 운전자 교통사고가, 사망자수는 65세 이상 고령운전자가 가장 많았다.

이에 공단은 10월을 올해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목표 달성에 분수령이 되는 가장 중요한 달로 보고 국토교통부, 경찰, 지자체 등과 사고 줄이기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행락철 전세버스 주요 출·도착지, 경유지에서 유관기관 합동안전 점검을 시행하고, 전국 과적검문소 및 화물 거점지역에서 과적 및 최고속도제한장치 해제 등 불법행위를 적발한다.

권병윤 공단 이사장은 “전세버스의 경우 단체수송의 특성상 단 한 번의 실수가 대형 참사로 이어질 수 있어 운전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면서 “전세버스 운전자 외에도 보행자 사고예방을 위해 주행 시 돌발상황에 대비하여 속도를 줄이고 횡단보도에서 보행자가 보이면 일단 멈추는 습관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70 (대한산업안전협회 회관) 대한산업안전협회 빌딩
  • 대표전화 : 02-860-7114~5
  • 팩스 : 02)856-5217
  • 명칭 : 안전저널
  • 제호 : 안전저널
  • 등록번호 : 서울다08217(주간)
  • 등록일 : 2009-03-10
  • 발행일 : 2009-05-06
  • 발행인 : 윤양배
  • 편집인 : 윤양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보현
  • 안전저널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본지는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19 안전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ISSN 2636-0497
ND소프트